Login  | Register
Lyric Posting Community「PetitLyrics」

TOP > Lyrics > 12시30분
12시30분

Artist:BEAST  Album:TIME 

  • Bookmark this page




요란한 소릴 내며 까지는 유리병 우리 모습일까 낮게 깔린 하늘이 금방이라도 부서질 것 같으니까 왜 이제야 왔냐며 날 기다렸다며 내 사람 반겼던 너는 이젠 어쩌다 마주친 모르는 사람보다 차갑게 얼어있다 환한 네 미소도(환한 미소도) 따뜻한 네 품도(네 얼굴도) 더 이상 볼 수도 만질 수도 없을 것만 같아 두려워 지금 우린 마치 12시30분에 시곗바늘처럼 서로 등 돌리고 다른 곳을 보고 모든 걸 버리려고 하잖아 우린 마치 12시30분에 시곗바늘처럼 다신 돌아올 수 없는 곳으로 걸어가고 있잖아 우릴따라 흘러가던 시간도 멈췄나봐 우리라기보다 이제 너와 내가 됐나봐 사소하게 지나간 모든 것들이 다 지나가기보단 놓친 것 같아 네 손이 참 따뜻했었나봐 흔들리는 널 이미 알았어 그래서 더 꽉 잡았어 널 안았어 널 가뒀어 내 사랑이 독해져서 Yeah l know 모두 내 탓인 걸 But 미련이란 거 희망이라고


Posted By: すんね
Number of PetitLyrics Plays:619





日本語English

Terms of UsePrivacy PolicyLicensing InformationOperating CompanyContact UsHelp
© 2021 SyncPower Corporation


Page
Top